[분류별 야설] 평범한 그녀의 특별한 사생활 - 1부 2장 - 딸타임

평범한 그녀의 특별한 사생활 - 1부 2장

평범한 그녀의 특별한 사생활 -1부 2장-







혁재는 영미의 몸을 음탕한 시선으로 훑어내리며 말을 이어나갔다.



"영미 너......평소에 공부도 잘하고 모범생인 줄 알았는데...........



선생님은 오늘 정말 많이 놀랬다.........



이렇게 선생님 앞에서 발가벗고 맞으면서 입에 담기도 힘든 말을 하면서



어떻게 보짓물을 질질 쌀 수가 있니??



이렇게 음탕하고 더러운 애였다니.........



너란애.....더이상 혼내고 때릴 가치도 없는 애인 것 같구나



그냥 넌 개걸레일 뿐이고 그에 맞게 상대해줘야겠어 "





혁재는 바지 단추를 풀르고 지퍼를 내렸다.



이미 혁재의 좃은 터질 듯이 부풀어올라 있었다.



팬티를 내리고 자지를 꺼낸 혁재는 영미에게 말을 이어나갔다.





"넌 발정난 암캐니까 암캐답게 바닥에 엎드려!"





좋아하는 선생님 앞에서 이렇게 수치스러운 모습을 보인 영미는 부끄러워서 견딜 수가 없었다.



자위를 하다 들키고 보짓물까지 질질 싸댔으니 반항할 수도 없었다.



힘없이 바닥에 엎드려 고개를 숙였다.





"이제야 너에게 어울리는 모습이 되었구나........



선생님과 친구들 앞에서 정숙한 척 깨끗한 아이인 척 하더니.........



완전 발정나있는 암캐였네!



암캐라면 자지를 먹고 싶겠지......자....빨아라"





"네????" 영미는 놀라서 혁재를 쳐다보았다.





"너 이렇게 된 마당에 아직도 정숙한 척 깨끗한 척 하는거니?



내가 오늘 니 본모습을 다 알아버렸는데도???



암캐 입엔 자지가 물려있어야 하는 거잖아



어서 빨아보거라"





영미는 반항을 할 수가 없었다.



모든 것을 체념한 영미는 개처럼 엎드린 채로 서 있는 혁재의 자지를 입에 물었다.



그러나 너무 부끄럽고 수치스러워 겨우겨우 왔다갔다만 하는 정도였다.





"참나, 영미야......너 진짜 혼나봐야 정신을 차리겠니????????



한놈 두놈 빨아본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정성스럽게 빨아봐!"





쓰읍..쓰읍......





영미는 완전히 체념을 하고 혁재의 자지를 빨기 시작했다.





"으음.....좋다..........역시 한놈 두놈 따먹은 년이 아니였어.......



그래......그렇지.........잘하네 우리 영미....



불알도 빨아야지.........."





할짝 할짝.....쓰읍.....쓰읍.....





혁재는 너무 흥분되어 영미의 머리채를 잡고 거칠게 움직였다.



혁재의 좆은 영미의 목구멍이 자꾸 닿아 영미는 웩웩 거렸다.



혁재는 아랑곳하지 않고 더욱 거칠고 빠르게 머리채를 흔들어댔다.



계속 구역질을 해대는 영미의 얼굴을 빨개졌고 눈에서는 눈물이 맺혔다.





"아......씨발....좆나 좋네.......더 이상 못 참겠다..........



야 씨발년아 씹구녕 대"





너무 흥분한 나머지 혁재는 선생이란 신분도 망각하고 평소에 하던대로 행동하기 시작했다.



혁재는 영미를 일으켜세워 엎드리게 했다.



영미의 보지는 이미 보짓물로 흥건해 있었다.





"하! 고년봐라.......내 이럴 줄 알았지만.....이건 완전 개보지네"





혁재는 그 자세에서 좃을 보지에 들이 밀었다.





"악!"





"개같은 년 그래도 개보지 주제에 아직 어려서 그런지 허벌창은 아니구나"





"아흑.....아~~~~~ 어흐..................."





퍽! 퍽! 퍽! 퍽!





혁재는 거칠게 박아댔다.





"아 씨발년 좆나 맛있네"





"아......아흑....."





혁재의 거친 좃질에 영미는 연신 신음을 내질렀다



소리가 점점 커지자 혁재는 좃질을 멈추었다.



"야 씨발년아 지금 여기 학교야



너 따먹힌다고 광고할 일 있어??????



좋아서 지랄하기는........



그만할까??????"





영미는 대답없이 고개를 내저었다





"하 개같은 년........졸라 밝히네 진짜.........



선생님 계속 박아주세요~ 애원해봐......."





"선...생....님......계속...."



영미는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겨우 말했다.





"똑바로 말 안해????그만한다.....진짜 애원을 해야 해주지....."



"선생님 제발 계속 박아주세요......." 영미는 울먹이며 말했다.



이미 정신은 육체가 지배한지 오래였다.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감정보다 보지가 박히길 간절히 원하고 있었다.



이대로 멈출 수가 없었다.





몇 년간 사촌오빠에게 조교당했던 영미는



그 기질을 버릴 수가 없었다.





자신도 모르게 입에서 애원의 말들이 흘러 나왔다.





"선생님 제발 이 더러운 개보지에 선생님의 좃물을 버려주세요



선생님......제발............"





"그래야지 이제야 니가 정신을 차렸구나........"





혁재는 좃질을 시작했다.



영미는 새어나오는 신음을 입술을 깨물며 참았다.





점점 혁재의 좃질은 거칠어졌고 영미는 새어나오는 신음을 막을 수가 없었다.





"아악!!! 선생님.......저 가요.......아아!!아흑......어흐..........저....가....요........"





혁재도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혁재는 자지를 얼른 빼서 영미의 입속에 넣었다.



영미는 좃물을 받아 삼켰다.





나오는 좃물을 다 삼킨 영미는 입으로 자지와 불알을 깨끗이 닦았다.





혁재는 그런 영미의 머리를 말없이 쓰다듬어 주었다.







--------------------------------------------------------------------------------------------



글을 쓴다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앞으로의 이야기는 주인공 영미가 계속 남자들을 만나게 되면서 에피소드가 이어져 나갈 듯 합니다



글들은 제 경험담에 소설적 상상력을 더한 이야기들도 있을 것이고



제가 상상하면서 자위했던 이야기들도 있을 것이고



경험하고 싶은 이야기들도 있을 것이예요



추천과 리플은 저에게 힘을 준다는 것 다들 알고 계시죠??



그냥 가시지 말고 힘주고 가세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