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당신을 위한 사랑 - 4부 3장 - 딸타임

당신을 위한 사랑 - 4부 3장

새로 시작하는 인연 3













그녀는 다시 내앞에 조용히 무릎을 꿇고 앉았다. 쇼파에 앉은 나의 무릎을 두 손으로 공손히 벌렸다.







난 순간 조금 당황했다. 그녀가 무엇을 할지 순간 알았던 것이다.







그녀는 조심스럽게 내 바지의 후크를 벗기고 자크를 내렸다.







나의 자지는 이미 그녀를 느끼게 해주었을때 한 번 커진 이후 조금 사그러진 이후 였다. 다만 흥분을 해서 액체가 조금 묻어 나와있었다.







그녀는 나의 늘어진 자지를 두손으로 감싸더니 정성껏 문지르기 시작했다.







난 아무말도 안하고 쇼파에 몸을 기대고 다리를 더 벌려주었다.







그녀의 손이 내 자지의 기둥을 잡고 위아래로 슬슬 쓰다듬기 시작했다. 난 조금씩 반응을 하기 시작했다. 점점 커지는 것이 느껴지기 시작한 것이다. 그녀의 손의 감촉을 내 자지로 느끼며 난 그녀를 바라보았다. 그녀는 무엇이 그리 좋은지 내 자지를 보며 정성껏 만지는 데 여념이 없었다.







그녀가 내 바지를 잡고 벗기려했다.







난 엉덩이를 들어 그녀의 행동을 도와주었다.







이제 나의 아랫도리는 다 벗겨진 상태다.







그녀는 이제 내 다리 사이에 더 가까이 앉았다. 두 손으로 정성껏 잡고 이번엔 가볍게 입맞춤을 한다.혀를 약간 내밀어 내 자지구멍에서 나온 액체의 맛을 보았다.







고개를 들어 나를 한 번 본다. 괜찮다는 표정이다.







“그래 빨아봐!”







내가 그녀와 눈이 마주치면서 한 말이다.







그녀는 이제 내 자지를 입에 깊게 넣었다.







그녀의 입술이 내 기둥을 감싸고 위 아래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기분이 황홀하다. 아니 그녀가 내 다리사이에서 빨고 있다고 생각하니 더더욱 섹시해 보인다. 그녀의 얼굴 전체가 앞뒤로 옮겨진다. 그녀의 혀가 내 자리를 따라 휘감아 돈다. 간지럽다. 하지만 난 힘을 빼고 즐기기로 했다.살짝 그녀의 이빨이 내 귀두 아랫부분을 꺠물었다. 자극이다. 그녀는 미안했던지 나를 한 번 쳐다본다.







살살 다시 그녀의 얼굴이 움직이기 시작해했다.







이제 내 자지는 커질 때로 커져서 내 아래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이렇게 여자가 노골적으로



내것을 본 적이 없다. 챙피했다.







이제 그녀는 혀와 이빨로 나의 귀두 아랫부분을 집중 공략했다.







난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그녀의 머리를 감쌌다. 신호가 온다는 소리였다.







그녀도 그걸 알았던지 더 빨리 더 깊게 내 자지를 빨았다.난 순간 적으로 온 몸에 힘이 들어가고 내 정액들을 분출했다.







몇 번의 울컥거림에 그녀의 얼굴도 앞뒤로 흔들거렸다. 아마도 정액들이 그녀의 목깊숙히 날아갔으리라.







“아~! 좋아”







나도 모르게 입에서 그런 말들이 터져나왔다. 그녀는 내 자지에서 입을 떼지 않고 내 정액을 남김 없이 먹어댔다. 신기했다. 그리고 왠지 그 행동에 믿음이 갔다.







내 정액을 기꺼이 자신의 몸안에 받아들인 그녀의 진심을 알 수 있었다.







‘그래 그녀는 나를 진정으로 원하는 거구나’난 그렇게 생각하기로 했다.







그녀는 마무리도 깨끗했다. 내 정액은 물론 내 불알까지 정성껏 입으로 닦아주었다. 너무나 고마웠다. 난 그녀를 일으켜 세웠다.그리고 가만히 안아주었다.







“그래 이제 니 맘을 알겠어”







“고마워요 주인님, 절 구해주세요”







그녀의 절박한 말에 난 마음속으로 그녀를 지켜주리라 맹세했다.









---------------------------------------------------------------------------

오랫만에 글을 올리네요. 잔잔한 글입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