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치한 치녀 체험 소설 - 7부 - 딸타임

치한 치녀 체험 소설 - 7부

치한 치녀 체험 소설 22~25



이 글은 일본의 치한 체험을 가장한 소설을 번역한 것입니다. 실제 체험은 아닙니다.



----------------------------------



22. 부하의 타이트 미니

투고자: 나쁜 상사 투고일: 10월 26일 (토) 1시 03분 12초



회사의 B코는 30대 후반이지만 스타일은 발군. 요 전날 거래처에 둘이서 가게 되었다. 마침 통근 시간 대에 맞아떨어졌으므로, 조금 기획을 세웠다.

「상대방의 부장은 조금 호색하니까, 타이트 미니로 부탁해.」

B코 「네.」

그리고 치한 동료 3명에게 당일의 약속 장소를 사전에 연락해 두었다.

당일, B코는 감색의 타이트 미니로 무려, 맨 다리였다.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로, 만원 전철에 승차. 동료 3명은 당연히 임전 태세.

나는 바로 옆에 있었지만, 직접 손은 대지 않는다. 신문을 대충 훑어보고 있었다.

B코의 모습이 조금 이상하게 되었다. 허리를 꾸물거리고 있다. 얇은 타이트 미니 위로 3명에게 동시에 공격받고 있다. B코는 이쪽에 눈치 채이지 않도록 평정을 가장하고 있지만, 얼굴에 조금씩 홍조가 떠오르고 오고 있다.

어느새인가 팬티가 내려지고 뒤의 남자는 생 P를 대고 있다.

앞의 남자는 음핵을 공격하고 있는 것 같다. 옆의 남자는 블라우스 위로 유두 끝을 만지작만지작 하고 있다.

B코는 완전히 황홀 상태가 되어 있었다. 다음 순간, 「우우.」하고 허리의 움직임이 멈추었다. 아무래도 들어간 것 같다. 숨이 거칠어져 허덕이고 있다. 양손으로 손잡이에 매달려, 허리를 꿈틀거리고 있다. 3명에게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다른 승객은 전혀 이변을 눈치채지 못한다. 흠칫 하고 움직임이 멈추었다. 간 것 같다.

목적 역에서 내린 B코는 조금 난처해 하고 있었지만, 「혼잡했지요.」라고 상기한 얼굴로 가장된 웃음을 지었다.

흔들리는 허리가 요염했다.



--------------------------------------------------------------------



23. 회사의 B코 그 2

투고자: 나쁜 상사 투고일: 10월 28일 (월) 22시 02분 36초



회사의 B코는 30대 후반이지만 스타일은 발군. 유치원 다니는 아이의 피아노 발표회에서 사회를 맡게 되었다는 것. 장소와 시간을 들으니 일요일 저녁이었다.

「어떤 복장으로 스테이지에 서는 걸까나?」

B코 「조금 멋지게 슬립 드레스」

이것은 갈 수 밖에 없다. 발표회가 끝나는 무렵을 가늠해 회장 출구 가까이의 나무 그늘에서 대기. 관객이 우르르, 모친 무리는 모두 멋지게 몸치장하고 있다.

B코가 아이 동반으로 나왔다. 복장은 검은 슬립 드레스에 가디건.

역까지 우르르, 이쪽도 조금 늦게 흐름에 합류. 일요일이라도 저녁 때 역은 알맞은 혼잡, 전철은 만원 상태. 2~3 명 뒤에서 승차해 B코의 바로 뒤에 붙는다. 오늘 일을 검토하는지, 아이와의 대화에 열중해서 이쪽을 눈치채지 못한다.

브라의 라인을 쓸어 보았지만, 반응 없음. 드레스 아래는 약간 짧은 듯한 슬립으로, 레이스의 감촉이 전해져 온다. 등에서부터 엉덩이를 향해서 체온과 반응을 느끼면서, 서서히 손을 내려 간다. 엉덩이의 정점에서 흠칫했지만, B코는 아이와 대화하고 있다. 한동안 드레스 위로 매끈매끈한 감촉을 즐기기로 했다. 대화가 가끔 중단되기 시작했다. 왼손은 엉덩이를, 오른손은 등을 감싸고, 서서히 겨드랑 밑에 손을 쓸어 보았다. 그러자, B코는 오른손을 들어 손잡이를 잡았다.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형태가 좋은 버스트가 무방비가 되었다.

오른손으로 부드럽게 버스트를 감싸니, 얇은 브라 위로 유두가 튀어 나와 있었다.

왼손도 손잡이를 잡았다. 가슴을 공격받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러나, 왼손은 음핵을 목표로 했다. 흠칫 하고 허리를 뒤틀었다. 대화는 완전하게 중단되고 있다.

유감스럽지만 B코의 환승역이 가까워져 왔다. 마지막으로 양손으로 버스트를 감쌌다.

양측의 유두를 동시에 굴리자, 기쁜 듯이 허리를 흔들고 있다.

환승역에서 내린 뒤를 쫓아 조금 걷다가, 추월하면서 말을 걸었다.

「어라, 우연이네.」

B코는 일순간 멈춰서, 「아, 안녕하세요, 이쪽은, 아들입니다」

즐거운 하루였다.



--------------------------------------------------------------------



24. 회사의 B코 그 3

투고자: 나쁜 상사 투고일: 11월 8일 (금) 0시 28분 50초



회사의 B코는 30대 후반이지만 스타일은 발군. 요 전날 방문한 거래처의 부장은 B코의 다리가 마음에 드는 같았다. 응접실 소파에서부터 늘씬하게 뻗은 B코의 맨 다리를 힐끔힐끔 들여다 보고 있었다. 그 힙을 아무래도 터치하고 싶었던 것인지, 그 부장은 나이 값도 못하고 B코에게 접근하기 위해서 갑자기 골프 이야기를 시작해, B코의 스윙을 체크해 주겠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스웨이가 안 돼.」라며 뒤로 돌아 양손으로 B코의 허리를 잡고 조금씩 손이 내려 간다.

「자, 한번 더 테이크 백.」이미 그 양손은 완전하게 힙을 부드럽게 감싸 안았다.

B코도 반드시 싫지만은 않은 것인지, 얇은 브라를 통해 블라우스로 유두가 서기 시작하고 있었다.

「근 시일 안에 꼭, 코스를 함께.」라는 나의 제안으로 그 날은 무사 귀사.

새로운 기획을 거래 했다.



--------------------------------------------------------------------



25. 회사의 B코 그 4

투고자: 나쁜 상사 투고일: 11월 13일 (수) 3시 13분 55초



회사의 B코는 30대 후반이지만 스타일은 발군.

오늘은 이런 늦가을로서는 따뜻한 탓인지, B코는 안감이 없는 얇은 니트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타이트 미니도 좋지만, 원피스의 허리가 휘어질 듯 부드러운 힙라인은 매우 요염하다.

B코가 책장의 상단에 서류를 되돌리려고 양손을 펴고 발돋움을 하며 휘청거리고 있는 것을, 마침 우연히 지나가던 나는 「괜찮아?」라고 허리를 받치고, 하는 김에 오른손으로 힙을 가볍게 문질러 보았다. 슬립의 반들반들한 감촉이 전해져 왔다.

이것은 꼭 거래처에도 보이고 싶다고 생각해, 예의 골프를 좋아하는 부장에게 어포인트먼트를 넣었다. 어떻게든 B코를 노 팬티로 데리고 가고 싶지만 업무 명령은 그럴듯하지 않기 때문에, 힐난을 염려해, 평소의 치한 동료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다.

오후 첫 지하철은 의외로 붐비고 있어 치한 동료 두 사람이 어느새인가 B코 옆에 진을 치고 있었다. 발차와 동시에 힙과 음핵을 동시에 공격받아 B코는 조금 놀란 모습이었지만, 서류 케이스로 치한의 손을 숨기듯이 하고, 평정을 가장하고 있었다.

어쩐지 우물쭈물 하기 시작했다고 했더니, 원피스가 허리까지 걷어 붙여지고 팬티가 노출 상태가 되어 있다. 눈 깜짝할 순간에 팬티가 무릎까지 내려지고 다음 순간, 뒤의 치한이 B코를 안아 올리고 앞의 남자가 주저 앉아 그 팬티를 다리로부터 빼내 버렸다. 원피스는 원래 상태로 되돌려졌다.

하차하고 나서 B코는 편의점에 들르고 싶다고 말하기 시작했지만, 시간이 없다며 그대로 거래처에 들어갔다. 거래처의 부장은 손금을 화제로 꺼내, B코의 손바닥을 손가락으로 쓰다듬으면서, 스타일로도 성격을 알 수 있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B코를 세우고, 어깨로부터 팔, 등으로부터 허리를 어루만지더니, 서서히 힙에 다가 갔다. 양손으로 힙을 감싸 쥔 상태로 문질러 B코를 완전히 농락하고 있다. 나는 눈을 둘 곳이 곤란해, 「부장은 마사지가 능숙하시네요.」라고 뜻도 없이 가장된 웃음을 하고 있었다.

B코가 노 팬티인 것을 그 부장님은 깨달은 것 같다. 허리로부터 힙에 걸쳐 팬티의 라인을 찾듯이 몇 번이나 쓰다듬고 있다. B코는 완전하게 황홀 상태로, 눈이 풀린 채로 가만히 있다. 나는 「조금 설사 기미라 화장실에!」라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4~5분 후에 돌아왔을 때에 B코의 허덕이는 소리가 도어 너머로 새고 있었으므로, 당분간 복도를 왔다갔다하고 있었다.「읏」하는 소리의 뒤, 조용하게 되어서, 잠시 후에 응접실로 돌아오면 B코는 소파에 앉아서 여운을 맛보고 있는 모습이었다.

돌아가는 길에서 B코는 「부장님의 마사지에 넋을 잃어 버렸습니다.」라고 말해 주고 있었다.









http://cafe.sora.net/subwaymeeting11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