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여고생활 - 단편 4장 - 딸타임

여고생활 - 단편 4장

일어서.."







형찬이는 엎드려 있던 아이들에게 말햇다. 지각으로 5대씩 맞은 엉덩이가 다들 빨갛게 부어 있다.



은정이는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다.







"지각을 했으니 다들 10대씩 맞아야 겟지.."







"........"



다들 말이 없다. 지각을 햇으니 또 엉덩이를 맞아야겠지만, 다들 고개를 숙이고 있을 뿐이다.







"혜정이 부터 엎드려"







"은정이 넌 뭐해???"







"네?"







"눈치가 없어, 알아서 회초리 가져와야지.저기 엉덩이 회초리 갖고와!"











은정이는 그제서야 칠판 옆에 걸려 있는 회초리를 가져왔다. 이 학교에서 회초릴 3가지 종류가 있다.



종아리를 때릴 때 쓰는 작은 회초리, 싸리나무나 대나무로 만든 작은 회초리다. 주변에서 볼수 있는 나뭇가지 같은 것..



생각보다 단단하고 잘 부러지지 않는다.



그리고 그보다 두껍고 납작한 회초리다. 아이들 볼기에 딱 들어맞는 회초리다. 종아리. 엉덩이 회초리는 따가운 회초리이고



나머지 하나는 몽둥이에 가깝다.



빗자루, 밀대, 큐대, 하키채를 쓰기도 한다. 뼈를 울리는 아픔을 선사한다. 둥글둥글하고 딱딱하다. 주로 pvc 파이프를 쓴다.











20대나 맞은 엉덩이가 뜨겁게 느껴진다. 맨 엉덩이에 찬 바람을 맞은 탓에 아직도 엉덩이가 얼얼하다. 보일 필요가 없는 그곳까지 내보여가며 맞아야 했다.



"오늘 야자 땡땡이 치고 놀러가야 하는데"







"넌, 치마 안 벗냐?"







그제서야 치마를 벗고 섰다.



20대나 맞은 엉덩이는 5대 맞은 엉덩이에 비해 확실히 차이가 나보였다.









형찬은 회초리를 들고 엎드린 혜정이의 볼기를 내리쳤다.









착..









“아우..씁..”



착 착 착



크고 시원한 소리가 난다. 매치는 소리와 우는 소리가 범벅이된다..



“아우..흑...”



잘 맞던 혜정이가 다섯 대를 맞고는 열심히 문지를 뿐이다.









“엎드려!”



“아우..흑..”









“팬티 벗고 싶지?”



그제야 다시 엎드려서 엉덩이를 쳐들었다. 이미 빨갛게 익어 있다.



착 착 착...



“아악..”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내뱉는다. 엉덩이를 비틀어가며 매를 참아냈다.









팬티 아래 두툼한 볼기살이 빨갛게 부었다.









“들어가..”



혜정이는 맞은데를 부여잡고 눈물을 뿌리고 있다.









“다음!”









착 착 착 착...









또다시 매치는 소리가 교실을 뒤덮는다.









“다음!”









착 착 착착..









맞은 아이들이 눈물을 뿌리며 자리로 들어갔다. 이제 1학년 1반 3공주만 남았다.









“이리 안와!”



형찬이 소리를 내질렀다.



‘맞을 때 마다 그때 뿐인 년들’









“어제 야자 땡땡이 치고 뭐했어?”









셋은 한참 머리를 굴린다. 진짜 걸린 건지, 떠 보는 건지..









“거짓말 하면 더 맞는 거 알지?”









“.........”









“야자 빼먹었어? 안 빼먹었어?”









“빼먹었어요.....”









이구동성으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답한다.









“현영이 너부터 엎어!”









그런데 현정이가 갑자기 아픈 척을 한다.









“저기 샘..오늘이 저기 그 날이라서요..”









“그 날이 왜? 엎어..아무 문제 없어”









“저기 갑자기 배가........”









이 시점에서 적절한 연극이다. 형찬은 곤란해졌다. 아무래도 거짓말 같은데.... 아프다 그러고..



“갔다와..”









현영이는 급한 걸음으로 교실을 빠져나간다. 그 순간..









“잠깐, 일루와봐”









할 수 없이 다시 돌아온다.



“오늘이 날이라면서 그냥 가니?”



“네??”









“그 날이라면서, 그냥 맨손으로 가네? 아무것도 없네?”









“저.. 그게...”









“팬티 안에 아무 것도 없는데, 그치?”















현영이는 그제야 고개를 숙여 내려다 본다.



“분명히 가져왔는데...”









“ 그런데 왜 이렇게 납작할까?” 형찬이는 팬티 입은 데를 톡톡 건드렸다.



통통한 살집의 촉감이 회초리를 타고 손으로 흘러 들었다.



“팬티 내려봐!”









“잘못했어요.....”









“샘을 갖고 노는 구나!”









“봐주세요.. 제발요...”









“팬티 벗고 엎드려..”









“제, 제발.. ”









“맞을 때 팬티 벗고 맞아야지! 일부러 안 벗겼더니..”









그제서야 팬티를 벗어두고 서자, 현영이의 은밀한 곳이 아이들 눈에 비쳤다.



깨끗해야 할 보지에 까만 머리카락이 수북이 나있다.









“어쭈. 네가 매를 버는구나.”



“엎어”



형찬이의 나직한 말투.. 일부러 크게 호통치는 모습과는 정반대다.









현정이가 엎드렸다. 엉덩이와 함께 엉덩이 사이의 분홍빛 나는 곳이 드러난다.



눈 돌리면 맞는 아이들 천지라 늘상 보는 광경이다. 현정이는 엉덩이를 최대한 쳐들었다.









“가랑이에 머리카락이 있어야 돼? 없어야 돼?”









“없어야 돼요..”



현정이의 볼기에 회초리를 갖다댔다. 납작한 회초리가 예쁘게 드러난 곳을 적당히 가려준다.



“내일 올 때 어떡해 해야하지?.”









“애들 보기 좋게 깔끔하게요...”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매가 내려쳐진다..









“아우....흑..”









착..



착..



착..









하도 맞아 면역이 됐는지..잘도 버틴다..



매가 내려쳐질때 마다 울음소리가 커져간다..



몇 번이고 엉덩이를 부여 잡고, 울기를 여러번,, 40대나 맞고서야 매가 멈췄다.









“은정이 일루와..”









이미 맞은 엉덩이를 보였다.









“몇대 맞았어?”









“스무대요....”









“왜 15대나 더 맞았지?”









“저..그게.... ”









“종아리 맞자.. 올라서..”









은정이는 교탁에 올라서서 다리를 모으고 섰다.. 형찬이는 자꾸 땡땡이치는 은정이가 얄미워졌다.









“자꾸 땡땡이 칠래? 게다가 지각까지..”



“안 그럴께요...”



“도대체 몇 번째야?”









“팬티 벗어..”









은정이는 아무 말 없이 올라 선 상태에서 팬티를 조심스레 벗었다. 벌려진 다리 사이로 은정이의 두 쪽난 곳이 아이들 눈에 보였다. 형찬은 차마 외조카의 팬티 속을 볼 수가 없었다. 은정이는 똑바로 서서 셔츠를 배꼽위로 끌어 올리고 섰다.



형찬이는 은정이 종아리에 회초리를 대고 때릴 준비를 했다.



은정이 엉덩이 아래로 까만 것이 삐져 나온 것이 보였다. 보기 좋게 깔끔해야 할 곳이 까맣게 드러나 있었다.













“왜 이렇게 더러워??”



“.......”





















은정이 종아리에 불이 일기 시작했다..



철썩..



“아..삼촌..”









“학교에서 삼촌이라 부르지 말랬지..”



철썩..



“흑..”








0 Comments